*익명으로 해야할 이유가 없는 작업이야기는 작업톡 게시판을 이용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익명게시판의 목적은 좀 더 진솔한 대화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익명의 순기능을 살리기 위함입니다.
냉소, 욕설, 비방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게시판이 아닙니다.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등의 불법적인 문제는 게시자 본인의 책임입니다.

폭언 갑질 실장

조회 수 2640 추천 수 12 2018-06-10 00:31:28

다른 파트랑 얘기도 못하게하고

다른 사람 근태 지적하면서 지는 볼일다보고 점심에 쳐 기어오냐

이간질하고 사람들앞에서 웃으면서 모욕감주고.

영화하던 꼰대 늙은이xx가 갑자기 와서 정치질하고

갑질에 점점 너무 힘들고 출근하기 괴롭다.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심리학적으로 갑질의 원인은 열등감에서 온다고 하네요 열등분자 라고 생각하시고 가볍게 무시하세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우리나라에서 리더의 개념은 

모범이 아니라... 갑질 이죠  그렇죠..

 

왜냐면 모범적인 리더들은 전부 희생양으로 사라지고 ..아부꾼들만 남아서 리더 흉내를 내고있죠

 

부하를 전쟁터 속으로 몰아넣어놓고 후퇴하면 뒤에서 죽인다고 총겨누고있고

그런 리더를 잘한다고 추켜세우는 사령관이 있고..

이럴 수 밖에 없는 전쟁터(낮은단가)에 우리가 있고

 

앞으로 더 나아질거란 기대를 가지고 정신승리하며  ....나도 갑질하는 자리까지 가고픈 현실

 

추상적인 말장난은 각설하고...

 

외국 큰회사던 우리나라던 이런 저런 사람들 많고 ..그 고난을 헤쳐나가는게 인생 아닌가 합니다

힘냅시다~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영화판에, 자기는 생각이 트이고 밝은 사람이다~~ 라면서 정작 꼰대이신분 많죠. 겉으론 신(?)세대이고 내면은 꼰대의 아집과 고집으로 똘똘찬... 근데 이런분들이 또 정치질은 엄청나게 해요. 

저희 회사에도 있네요. 입에 걸레도 물고... 전 속으로 매일 생각해요 그 사람 볼때마다.. 저 사람은 법정 근무시간 9시간중에, 하루종일 진짜, 어떤 결과가 나오는 일을 할까. 데일리 들어가서 본부장 앞에서는 맞습니다 맞습니다. 본부장님이 맞습니다. 하고 파리처럼 굽신거리는거 밖에 못봄.. 뒤에가선 또 까내리고.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영화쪽에서 유명 하신분이 그리로 가셨나보네요 

조금만 버티세요 오래 못가니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모두가 싫어하는 언행을 하기로 유명한사람.

경력을 앞세워 일터를 자기중심적 환경으로 만들기 유명한 사람.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아니 정신병자 새끼도 아니고 다른 파트랑 왜 얘기를 못하게함??? 그냥 업계 쓰레기인거 같네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일도 힘든데 상사 가 그러면 정말 회사다닐 힘이 없더라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제목만보고 이사람아닌가 했더니  맞았네요  ㅎㅎ

여기가계시는군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전혀 그렇게 안보였는데. 이래서 팀내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겠네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유명한 사람인데 참 자스도 대단하네요. 그 사람을 뽑다니 ㅎㅎ

앞에서는 착한척 다하고 뒤에서는 회사욕 다른 사람들 욕 엄청해요

다른 사람 실력 없다고 엄청 까고 자기는 세계에서 알아준다고 자뻑이 엄청나죠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픽사나 웨타로 가있어야 하는데 왜 거기 드가 있는지 궁금해지는 오전 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못 가겠죠. 인터넷에서도 이 정도인데 오프라인에선 더 하겠지요 ㅋㅋㅋㅋ

해외에 넣어도 분명 거기 일하는 한국인 직원 인맥 통해서 그 사람이 '같이 일 할 수 있는 사람' 인지 알아봤겠죠. 장담컨데, 대답은 백퍼 좋지 않으니 떨어졌겠죠. 그러니 아직 한국에서 돌고 돌며 떠돌이처럼 다니는 거겠죠.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악명 자자한 그분은 어느 파트 분이신가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 수 5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97 업계 야근 관련해서 [38]
용기없는 네콩이
2018-06-14 2,284 19
296 경력만 모집하는 회사에 신입이 지원해봐도 ... [2]
배부른 렌더맨
2018-06-13 857  
295 key링 이회사 어떤가요? [12]
뒤죽박죽 스머페트
2018-06-13 1,261  
294 모레 첫 출근인데 걱정이네요. [9]
나사풀린 마징가
2018-06-13 1,120  
293 현직 모델러 인데요 갑자기 잘렸습니다.. [16]
자동 비숍
2018-06-13 1,884 1
292 과외.. [3]
구경하는 나루토
2018-06-12 742  
291 이력서를 넣어도 될지 여쭤봅니다 [8]
허풍쟁이 짱가
2018-06-12 1,116  
290 면접때 자기소개 시킬때 뭐라고 답변하셨나요? [3]
막말하는 힛틀러
2018-06-11 778 1
289 초이락컨텐츠팩토리 어떤가요 [1]
친절한 비숍
2018-06-11 534  
» 폭언 갑질 실장 [18]
우주의 썬더헤드
2018-06-10 2,640 12
287 막노동 생각중인데 어떨까요? [35]
짝퉁 베지터
2018-06-09 1,744 2
286 면접제의는 꽤 많이 오는데.. [17]
바람의 후디니
2018-06-09 1,758  
285 회사들이 아예 무지한 신입은 안뽑겠죠....?? [31]
날개없는 피카추
2018-06-08 1,739 1
284 무슨다안좋데 [15]
수줍은 콜로서스
2018-06-08 2,226 7
283 ㅁㅂㄹ 어떤가요? [12]
잘나가는 레미
2018-06-07 1,473  
282 리거로 마음을 잡은 학생인데 궁금한 게 많... [2]
전설의 에밀
2018-06-07 667 1
281 합성파트에관해서요.. [9]
앉아있는 의자
2018-06-06 1,039  
280 이직을 하려고 하는데요 [9]
우유빛깔 삐약이
2018-06-04 1,516  
279 요즘 큰회사들이요 [17]
날개없는 껌딱지
2018-06-04 2,736 1
278 선배님들께 조언부탁드립니다.. [30]
잉여한 지브러시
2018-06-04 1,756 4
Board Search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