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으로 해야할 이유가 없는 작업이야기는 작업톡 게시판을 이용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익명게시판의 목적은 좀 더 진솔한 대화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익명의 순기능을 살리기 위함입니다.
냉소, 욕설, 비방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게시판이 아닙니다.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등의 불법적인 문제는 게시자 본인의 책임입니다.

안녕하세요 모션그래픽팀에서 일하고 있는 작업자입니다.

글 재주가 없어서 블라블라 의식의 흐름대로 고민을 써볼게요.

 

연차가 쌓이니 자연스레 사원 > 대리 > 과장으로 진급하게 되었습니다..

뭐 진급하면 좋은거지만,, 회사가 진급한다고 해서 연봉을 올려주는게 아니라서,,

뭐랄까,, 갑자기 어깨에 무거운 책임감만이 올라간 느낌입니다.

 

이제 6년차에 과장을 달았는데,, 슬슬 촬영현장도 가야된다고 해서,, 불안합니다.

(드라마 타이틀을 만드는데 방송국 조연출이 와달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가게 되었습니다)

맨날 컴퓨터에 앉아서 후반작업만 했었는데 아무런 경험없이,

그쪽 현장 스탭들에게 무슨 도움이 될까라는 불안감도 들고,,, (어리버리 탈게 뻔한데)

 

전 아직 실력이 많이 부족한데(작업하면서 만족한 적이 거의 없습니다. 한계에 부딪히고 또 부딪히는 느낌..?)

팀에서는 벌써 2번째 위치에 있고,, 제가 카리스마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밑의 직원들을 잘 관리하지 못하는 편인데..ㅠ

 

아무튼 그렇네요. 불안합니다. 내가 이 과장이란 자리에 어울리는 사람일까? 

아직 배울게 많은 사람인데, 내가 밑에 애들을 관리 할 수나 있을까? 걱정이 계속 드네요.

팀 사람들도 저한테 실망할까봐 걱징이고.. 작년부터 슬럼프가 오긴했는데, 무기력합니다 ㅋㅋ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먹고사는게 어딥니까. 잘살고 계십니다.

부족한 부분을 아시는게 어딘지요. 그부분 잘 채우셔서 멋진 리더가 되시길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이런 고민을 하는 분이라면 이미 절반은 훌륭한 과장님인것 같네요. 나머지 반은 스스로 던진 질문에 답을 찾는 노력만 하신다면 완성될 듯 합니다. 화이팅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저도 가장 컬쳐쇼크였던게 처음 팀장달고나서 전체 회의시간에 결과물 컨펌을 하는데 사장이 그놈(젊은신입)이 쓰레기처럼 쏟아낸 결과물을 보고 그놈이 아닌 왜 나를 혼내지? 이게 영혼이 분리될정도로 충격이였죠 그래서 잘난 내에게 상을 준게 아니라... 앞으로 팀을 이끌어 가야하는구나를 절절하게 느겼던 순간이 생각나네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직급 단다고 돈을 더 많이 주는것도 아니고(이게 중요함), 굳이 자신 없고 하기 싫으면 그 자리라는거에 연연하지 마세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직급올리고 그만큼 대우를해주는 지대로정신박힌곳도아닌데 뭘그렇게불안해하세요 걍대우해주는만큼만하세요 너무착하고무르신거아닌가요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과장으로 올라가기전까지도 전쟁이었을텐대

이제 또 다른 세계가 열린거네요  화이팅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 수 3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8 로커스 (Locus) 다니시는 분들 계신가요? [11]
갑질하는 엠버
2018-02-13 2,799  
57 철야 질문 있습니다. [9]
벌거벗은 간장종지
2018-02-13 1,271  
56 요즘 학원들은 어떤가요? [13]
모두까는 메멘토
2018-02-12 1,603  
55 외국회사 외주하시는분들 계약은 어떻게 하... [1]
할일없는 벡터맨
2018-02-12 650  
54 애니메이션 입문자의 고민.. [2]
부끄러운 명란젓
2018-02-12 604  
53 지금의 CG업계는 공산주의와 같습니다. [11]
똥배나온 울버린
2018-02-12 1,999 8
52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 회사? [2]
중2병 감자팡
2018-02-12 1,001  
51 모바일에서 쪽지 어떻게 보나요? [2]
공생하는 호빵맨
2018-02-11 281  
50 연봉상승률에 대해 [9]
도와주는 프랭크
2018-02-10 1,650  
49 연봉,취업잘되는 파트 에관해서 (다소 비판... [5]
똥배나온 레미
2018-02-09 1,508 1
48 애니업계에 대해서 경험적인 부분을 좀 이야... [14]
근자감 둘째딸
2018-02-09 1,322 3
47 2년차입니다. 회식같은 상사들과의 자리가 ... [19]
너만믿어 중간보스
2018-02-09 1,607 4
46 씨지쪽은 왜 근로자 협회가 없는건지참... [7]
최후의 워록
2018-02-08 988 2
45 리깅과 후디니 중에서 어떤쪽이 해외취업에 ... [2]
응답하라 시조새
2018-02-08 653 1
44 영화에서 광고 이직생각중입니다 [9]
방콕 브이레이
2018-02-08 1,493  
43 수습 3개월 다니고 짤리기도 하나요 [4]
건방진 바람둥이
2018-02-07 1,263 1
42 cg업계가 아직도 어렵다고요? [56]
울트라 노진구
2018-02-07 3,386 34
41 국내 cg업계 어딜가나 다 힘든건 똑같은데 ... [11]
구경하는 땅콩
2018-02-07 1,656 2
40 국내fx파트는 [8]
암내나는 라이터
2018-02-07 1,038 1
» 직급이 올라갈수록 불안합니다.. [6]
응답했냐 바퀴벌레
2018-02-06 1,481 5
Board Search




XE Login

OpenID Login